본문영역

스페이스 | 리뷰

Unusual Volume (언유주얼 볼륨)

2018-05-25

 


 

로테르담의 스튜디오스패스가 완성한 캠브리지 이노베이션 센터 (CIC) 내 생활 공간은 추상적이지만 기능적이고 조각 같은 정원을 형성한다. 

 


 

<언유주얼 볼륨>은 업무 공간 프로젝트임에도 예술 작품을 떠올린다. CIC 공간은 여러 예술가의 손을 거쳐 다시 탄생했다. 

 


 

참여 작가들은 현대적 시각으로 재해석한 도시 정글을 표현했다.‘ 도시 정글’은 다른 도시와 비교했을 때 로테르담과 가장 잘 어울린다. 제2차 세계대전 때 입은 막대한 피해로 고통받은 로테르담은 전쟁이 끝난 뒤 도시 계획을 새로 세워 도시 전체를 복구했다. 현대 도시로 완전히 새롭게 거듭나는 동안 이곳은 어느새 건축가들이 모여 실험을 하는 놀이터가 되었고, 다른 지역과 확연히 다른 도시 정체성을 갖게 되었다. 

 


 

몇십 년이 지난 지금 도시는 야외 작품/조각으로 가득하다. 사람들은 무의식적으로 도시 곳곳에 보이는 예술 작품의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디자이너는 조경 건축가 로베르토 불레 막스가 한 말에서 영감을 얻었다. 

 

‘정원에는 감각적인 의도와 인위적인 의도가 섞여 있다. 조경 건축가에게 식물은 단지 식물이 아닌 그 자체로 색과 모양, 볼륨, 아라베스크를 의미한다.’ 벽면에 그라데이션으로 채운 사각 카펫은 디자이너들이 지금의 도시 경관이 이루는 스카이라인을 재해석해 만든 작품이다. 

 


 

직접 재단하거나 기존에 있던 가구를 혼합해 익숙한 환경이 조성됐다. 여기서 단연 눈에 띄는 건 화려한 조각품의 유기적 형태이다. 작품은 조경용 식재와 함께 놓여있다. 

 


 

이번 디자인은 사무공간을 설계한다기보다 분위기를 어떻게 조성할지에 초점이 맞춰졌다. 디자이너가 원한 것은 굉장히 밝고 즐거운 기운으로 창의적인 사고를 열어주는 공간이었다. 

 

공간에 추가된 조각품 모두 실제로 사용할 수 있으며, 사용하지 않을 땐 오브제로 놓고 감상할 수 있다. 


글 제공 : 스튜디오스패스

Design : 스튜디오스패스 (StudioSpass)

Client : CIC 로테르담

Location : 네덜란드

Built area : 200m²

Completion : 2018년

Photographer : 핌 탑 (Pim Top)

 

 

facebook twitter

#건축 

김영철 에디터
소설가가 되고 싶었지만, 주변의 반대에 못 이겨 디자인을 전공했다. 패션디자이너로 일하다가 한계를 느끼고 다시 글을 쓰기 시작했다. 언제나 새로운 디자인에 놀라고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 하루하루가 재미있다.

bob
bob는 에이엔씨출판(주)에서 2004년 6월에 창간한 인테리어 전문지로, 빠르게 변모하는 세계 각 국의 인테리어 디자인 작품을 다양하게 담고 있습니다. bob는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인테리어 디자이너 중심의 깊이 있는 콘텐츠 구성으로, 젊고 혁신적인 작가를 발굴해 나가는 데 주력하며 독자들의 디자인 감석과 욕구를 충족시켜주고 있습니다.

당신을 위한 정글매거진